(방중술) 아래를 열려면 먼저 위를 열어라

(방중술) 아래를 열려면 먼저 위를 열어라

아래를 열려면 먼저 위를 열어라


여자의 마음은 참으로 복잡하다.

키스를 하여 점점 기분이 고조되면 그에 따라서 격렬한 테크닉을 기대하기 시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제까지나 같은 스타일로 키스를 해서 ‘괴로워요. 이제 그만’이라는 식으로 거부당한 남자도 있을 것이다.

또한 여자는 키스를 너무 격렬하게 하면 혐오스럽게 느껴지기도 한다. 

키스는 어디까지나 달콤하고 상냥하게 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여자는 생각하기 때문이다. 

특히 성체험이 적은 여자일수록 그렇다.


이런 타입의 여자를 만족시키려면 기교가 필요하다. 

그 기교란 키스할 때 밀착시킨 하반신을 이용하는 것이다. 

사랑하는 여자와 몸을 밀착시켜 키스를 하고 있으면 페니스는 싫어도 발기한다. 

이때 당황하여 하반신을 여자로부터 떨어뜨리거나 하지 말고, 그녀의 치골에 강하게 맞대어 본다. 


순진한 여자라면 그것을 피하려 허리를 빼려 하지만, 여기서 마음이 약해져서는 안 된다. 

강하게 그녀의 허리에 팔을 두르고 힘껏 끌어당긴다. 

아, 라고 그녀의 입에서 달콤한 신음이 흘러나오면 여자는 자제심이 상실된 것이다.


페니스를 여자의 치골에 마주대어 잠시 동안 그대로 뜨겁고 딱딱한 것의 감촉을 기억하게 한다. 

옷을 입고 있다는 안심감에서 그녀는 대담하게 그 감촉을 즐길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여자의 상상력을 자극하여 엑스터시에 이르는 길을 크게 열어놓는 것이다.


이 단계에 이르면 여자의 손가락에도 자연 힘이 들어간다. 

키스를 하고 있어도 거친 숨소리가 새어나오게 된다. 

이렇게 되면 여자는 이성을 잃고 자신도 모르게 격렬한 욕망에 사로잡히기 시작한다. 

이때 여자의 치골에 대고 있던 딱딱한 페니스를 서서히 움직인다. 

여자의 허리를 양손으로 꽉 잡은 채 음모가 나 있는 부분 근처에 원을 그리듯 페니스로 자극한다.


경험이 풍부한 여자라면 남자의 움직임에 따라 자신의 허리를 움직여 타이밍을 맞출 것이다. 

그다지 경험이 없는 여자라도 당신을 좋아한다면 허리까지 움직이지는 않더라도 스스로 밀착해올 것이다. 

이즈음쯤이면 여자의 애액이 이미 팬티를 흥건하게 적셔 놓은 상태가 된다. 

이때 당신은 페니스로 그녀의 국부를 더듬듯이 위아래로 문질러서 클리토리스와 음순을 자극한다. 

여자가 더욱더 적극적으로 키스를 해온다면 그것은 바로 Go, 사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