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중술) 섹스가 재미있어지는 비결

(방중술) 섹스가 재미있어지는 비결

섹스가 재미있어지는 비결 


오래된 연인들이나 부부들에게 섹스는 더 이상 이벤트가 아닌 일상인가? 

혹은 섹스가 다른 일들에 밀려 남는 시간에 겨우 하게 되는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고 있다면 당신들은 아마도 참 재미없는 섹스를 하고 있을 것이다.

섹스를 재미로 하다니 그게 무슨 애들 장난 같은 소리인가 하겠지만 한편으론 그게 뭐 그리 대단한 거사도 아니다. 

도덕적인 의미를 부여한다면 함부로 취급해서는 안 될 행위지만, 부부에게 섹스란 큰일이나 대단한 일처럼 부담되어서는 안 될 일이니 말이다.


섹스와 웃음소리


재미있으니 웃음이 나오겠지. 신혼 때를 생각하면 침실에 누워 웬 웃음이 그리 많았는지 모르겠다. 

어느 신혼집이라도 엿볼 기회가 있다면 한번 들여다보라. 

깔깔거리고 키득거리는 소리로 진동을 할 테니까. 부부에게 섹스는 하나의 유희이며 게임과 같다. 

언제부터인가 우리 부부가 섹스 할 때 웃음이 사라졌다면 그 행위에 재미가 없어졌다는 뜻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섹스의 웃음을 되찾자. 부부에게 잠자리는 재미있어야 한다.



웃음 찾기 수칙


(1) 너무 심각해지지 말 것 유난히 섹스를 할 때 심각해지는 습성이 있다면 훗날 그것이 부담이 되거나 귀찮아질 수 있다.

힘이 덜 드는 가벼운 스킨십을 자주 하고, 한 번의 섹스에 너무 많은 감정을 소모하는 것은 좋지 않다. 

종종 오버센스로 눈물을 흘리거나 혼절하는 등의 과격한 섹스는 서로에게 부담을 줄 수도 있으니 자제할 것.


(2)유머를 잃지 말 것 장난기 있는 말이나 행동으로 분위기를 전환시키는 센스를 가지자. 한 템포 쉬어가는 여유로 서로의 반응을 살필 수 있을 것이다.


(3)게임 룰을 활용할 것 섹스도 게임처럼 즐길 수 있다. 

손을 쓰지 못하게 하는 규칙을 정하거나, 어느 한 사람은 절대로 움직일 수 없다거나, 

간단하게 가위바위보로 원하는 곳에 키스하게 하는 등 다양하게 커플의 성향에 따라 정할 수 있다.


(4)대화를 지속할 것 대화가 없으면 웃음도 없다. 즐거운 섹스를 위해 끊임없는 대화가 필요하다.


(5) 비밀스러운 사인을 만들 것 침실 이외의 장소에서 커플만의 비밀스러운 사인이 필요하다. 

마치 암호와도 같은 그들만의 언어로 섹스 이상의 친밀감을 가질 수 있다.



섹스의 찬스를 잡아라


재미없는 섹스는 정해진 약속처럼 하는 섹스다.

언제 섹스를 하느냐고 하면 정기적으로 무언의 약속을 해놓거나, 아예 달력에 동그라미를 그려 놓고 부부간의 의무를 다하고 있다고 

자신만만하게 말하는 부부들이 있다. 

그날을 치르고 나면 얼마간은 해야 할 일을 다 해둔 든든한 마음으로 생활하게 된다. 하지만 이런 방법은 권태기를 재촉하는 일이 아니고 무엇이리. 

스스로 습관처럼, 숙제처럼 치르는 섹스라니 참으로 재미없는 섹스다. 

섹스는 찬스를 잘 잡아야 한다. 상대의 기분을 잘 캐치하는 주의력이 필요하다. 

오래된 커플들은 서로의 느낌이 통하는 찬스에 둔감하다. 일반적으로 남자가 원하는 때와 여자가 원하는 때는 분명 다르므로.



남자가 원할 때 Best 3


(1)여자가 자극적으로 보일 때 일반적으로 여성의 속살이 비치거나 야한 영상물 등 시각적인 자극을 받을 때를 말한다. 

즉 남성은 여성이 유혹을 해올 때 거의 받아들인다고 보면 된다.


(2)술에 취했을 때 술을 마시면 성욕이 불타오른다는 남성들이 많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술은 남성의 스태미나에 결정적인 마이너스 역할을 한다는 것을 남성들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3)에너지가 넘칠 때 생활에 활력이 넘치고 모든 일이 술술 풀린다. 

자신감에 충만해 있는 데다 식욕도 왕성해진 그는 거울을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진다. 

이럴 때 에너지를 과시하고 싶은 욕망은 성욕으로 분출되는 경우가 많다.



여자가 원할 때 Best 3


(1)심리적 변화가 있을 때 일반적으로 여성의 다양한 심리적인 변화는 성욕을 자극시킨다. 

우울하거나 슬프거나 기쁜 감정이 생길 때 사랑하는 사람에게 위로받거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은 욕구로 분출된다. 

그녀들이 가장 심리적 변화를 자주 겪는 생리 주기가 성욕이 가장 커지는 시기임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일 것이다.


(2)시각적인 자극을 받을 때 잘생긴 외모나 육감적인 신체를 가진 남성을 보면 성욕을 느끼는 것은 자연스러운 여자들의 본능이다. 

단지 그녀들의 성향이 성욕을 외부로 표출하느냐 아니면 드러내지 않느냐의 차이일 뿐이다. 남성 못지않게 여성도 시각적으로 흥분하는 동물이다.


(3)상대의 진심을 느꼈을 때 진실하고 성실한 남성에게 여자들은 결국 몸과 마음을 열게 된다. 

여성은 자신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남자에게 성욕을 느낀다.


물론 이런 일반적인 성향은 베이스로 깔아두어야 할 사항에 불과하다. 

많은 잉꼬부부들이 조언하는, 구체적으로 실생활에 적용해볼 만한 섹스 찬스들은 아래와 같다.



섹스 찬스들


(1)모닝 굳이 영어까지 써가며 아침이 아닌 ‘모닝’이라고 한 것은 바로 일상의 아침이 아닌, 침실 속 아침을 구별하기 위해서다. 즉 ‘모닝 섹스’를 말함이다. 

누가 먼저라고 할 필요 없이 자고 있는 파트너를 이불 밑에서 깨워주는 것은 권태기 극복에 아주 좋은 시도라고 할 수 있다.


(2)출근 전 현관 앞이라고 하면 더 구체적일까? 일 분 일 초가 바쁜 아침 시간에 출근을 위해 현관 문 앞에서 입맞춤하는 순간을 찬스로 활용하는 것이다. 

짧고 기습적이어서 더 잊지 못할 순간이 될 것이다.


(3)식탁 앞 식욕과 성욕은 비례한다고 했던가. 맛있는 음식을 함께하는 순간은 참으로 서로의 마음이 행복하고 잡념이 없어지는 순간이기도 하다. 

그래서인지 본능적인 충동을 그대로 표출하게 되는 용기도 생기는 것이다.


(4)샤워 후 아직 물기가 마르지 않은 머리에 샤워 가운 하나로 몸을 감싼 채 욕실 문을 열고 나온 아내를 그냥 내버려두는 남편은 바보다. 

마찬가지로, 샤워를 마치고 애프터셰이브 로션을 바르고 있는 남편을 그냥 보고 있는 아내도 바보다.


(5) 야외 자동차 극장, 드라이브하는 차 안, 밤 늦은 지하철 안, 심야의 놀이공원, 사람들의 눈을 피해 은밀한 순간을 만끽할 수 있는 찬스는 많다. 

중요한 것은 이런 찬스를 놓치지 않고 활용하는 성실함과 노력이 아닐까?



섹스의 시작은 옷벗기


섹스의 재미를 찾기 위해서 그 다음은 옷 벗기 문제이다. 어차피 벗어 던질 옷, 아무거나 입으면 어떠냐고? 천만의 말씀. 

섹스의 시작이 옷 벗기이며 이 시간이 전희의 대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가까워지면 흉허물이 없어진다고는 하지만 점점 속옷에 관심이 없어지는 것은 물론, 

적어도 섹스를 할라치면 그냥 훌러덩 옷 벗고 덤비지는 말아줬으면 좋겠다는 말씀이다. 

섹스를 위한 옷 벗기에도 테크닉이 있다. 적어도 섹스를 위한 코디의 기본은 지키자는 말씀.



섹스를 위한 코디법


(1)단추가 있는 셔츠 남자는 티셔츠보다는 앞 단추가 달린 셔츠류가 어떨까. 

여자에게는 단추를 하나하나 풀면서 남자를 유혹하고 싶은 욕망이 있으니까 말이다. 

그리고 하의는 벨트까지 갖춘 바지가 좋다. 가죽벨트를 힘껏 당겨 풀어 헤치는 여자에게는 남자가 꼼짝 못하는 법이니까.


옷을 벗는 과정 자체가 전희이므로 빨리 벗어 던지겠다는 생각은 금물이다. 그저 옷 벗는 과정을 즐길 줄 알아야 한다.


(2)여자의 곡선을 살릴 것 여자는 몸의 곡선을 잘 드러내는 니트나 실크 소재가 좋겠다. 

조이는 거들류는 남자들을 피곤하게 하므로 삼가는 편이 좋다. 

겉옷으로 등 뒤에 지퍼가 달린 원피스도 탁월한 선택이다. 목이 조이는 티셔츠는 피하는 게 좋다. 

머리 위로 벗다가 잘못하면 머리 모양이 헝클어져 우스운 꼴이 될 수도 있으니까.


(3)거대한 ‘뽕브라’는 사양 간혹 너무 빵빵한 패드가 들어간 브래지어를 하는 여자들이 있는데 이런 속옷은 남자들을 당황하게 만들곤 한다. 

빈약한 가슴 때문에 자신감이 없다면 차라리 노 브라든지 아니면 레이스 소재의 ‘솔직한’ 브래지어가 낫다는 사실을 꼭 기억할 것. 

유두가 드러나는 쿼터컵 브래지어나 T팬티 같은 과감한 노출도 신선한 관계를 위한 새로운 시도가 될 것이다.



이제 어떻게 벗을 것인가


이제 옷을 벗을 순서를 정하자. 바지 벨트부터 벗고 달려드는 남자를 여자들은 짐승처럼 생각하니까 제발 그런 동물적인 행동은 삼가주기 바란다. 

상의부터 벗은 후에 천천히 그녀에게 키스하면서 여자가 충분히 흥분하도록 유도해야 한다. 그러면 남자의 벨트는 여자가 알아서 먼저 벗겨주게 돼 있다.


만일 여자 쪽에서 먼저 옷을 벗을 경우, 그는 당신이 되도록 천천히 옷을 벗어주길 원할 것이다. 

남자에게는 옷을 벗는 여자를 감상하고 싶은 욕구가 있기 때문이다. 

이때 시선을 어디에 둘까 고민하지 말고, 그와 당당히 눈을 마주치도록 한다. 그렇다고 해도 그의 눈은 당신의 손길을 따라 움직이고 있을 테니까.


스스로 옷을 벗는 것도 좋지만 뭐니 뭐니 해도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서로의 옷을 벗겨주는 것이다. 

주로 남자가 여자의 옷을 먼저 벗겨주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여자가 먼저 선수를 치면 좀 더 자극적일 것이다. 

이때는 벽으로 밀어붙인다든지, 침대에 밀어 넘어뜨린 채 벗기는 것도 섹스의 전희를 돋우는 좋은 방법이다. 

한 가지만 명심하자. 단지 섹스를 하기 위해 몸에 걸친 거추장스러운 옷을 벗어버린다는 마인드만 없애면 된다. 

어떻게 옷을 벗느냐 하는 것만으로도 섹스가 재미있어질 것이다.

재미가 없으면 무엇이든 하기 싫어지는 것이 당연하다. 아이가 공부에 흥미를 잃는다면 새로운 필기구나 예쁜 공책으로 관심을 유도할 수도 있다. 

사랑도 흥미를 불러일으킬 만한 다양한 요소로 변화를 주도록 노력해야 한다. 우리 부부만의 특별한 재미거리는 무엇일까 지금부터 찾아보도록 하자.